‘무서류 무역거래’, 도입 1년만에 본격화 > NEWS

본문 바로가기

NEWSINTERNATIONAL TRADING SOLUTION
TRADING & SELECT STORE

NEWS / PRESS

home NEWS NEWS/PRESS

NEWS

국내뉴스 | ‘무서류 무역거래’, 도입 1년만에 본격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09-27 11:54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신한, 하나에 이어 국민·부산도 올해 중 개시 예정


수출업체들이 편리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무서류(Paperless) 무역거래 시스템이 도입 1년여 만에 본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고 있다.

지난해 말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이 무서류 무역송금 시스템을 선보였지만, 은행들이 이 시스템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많은 수출업체들이 이를 사용하지 못해왔다. 은행들이 자체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무서류 무역거래 시스템 적용을 뒤로 미뤄왔는데, 이제야 본격적으로 무서류 무역거래 도입에 나서기 시작했다.

27일 금융권 및 무역업계에 따르면 KTNET의 무서류 무역송금 시스템을 올해 안에 최소 5개 은행에서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무서류 무역송금은 외환거래 규정에 따라 무역대금 해외송금 및 수령 시 인터넷뱅킹, CMS, 펌뱅킹 등을 이용할 경우 은행에 제출하던 증빙서류(신고필증, 계약서 등)를 제출하지 않고 전자문서로 신청서만 작성해 전송하는 서비스다.

수출업체가 무서류 무역송금을 이용하려면 거래 은행이 KTNET과 제휴를 맺고 서비스를 시행해야만 가능하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KTNET이 서비스를 오픈한 이후 지난 8월까지는 신한은행만이 유일하게 이 서비스를 제공해 많은 수출기업들이 사용하지 못해왔다.

신한은행이 1월 서비스를 개시한 후 지금까지 500여건, 금액으로 5억달러 정도의 무서류 무역송금이 이뤄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용 업체수를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다”며 “이용하려는 업체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출업체는 무서류 무역송금에 대한 관심을 높지만 신한은행 이후 추가로 이 서비스를 도입한 은행이 쉽게 나타나나지 않아 다른 은행과 거래하는 업체는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었다.

신은행에 이어  KEB하나은행도 지난 12일 서비스를 시작해 수출업체의 무서류 무역거래 이용이 확대될 수 있게 됐다. 특히 하나은행은 무서류 무역송금 외에 은행권 최초로 OAT(Open Account Transaction) 수출이행 확인서비스를 추가했다.

OAT 수출이행 확인 서비스는 수출업체가 수출대금 수령을 위해 물품 선적 후 선적서류를 수입상에게 직접 송부하고, 은행에 전자 문서(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로 매입 신청하면, 은행은 전자무역기반시설(KTNET)을 통해 수출 이행 여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다.

송효숙 KEB하나은행 외환사업부 차장은 “OAT는 수출 네고 건에 대해 통관 여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라며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은행은 물론 수출업체도 통관 확인은 물론 무역송금까지 온라인상으로 편리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한, 하나은행에 이어 KB국민은행과 부산·경남은행도 올해 중 무서류 무역송금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특히 국민은행은 하나은행처럼 차별화를 위해 무서류 무역송금 외에 또 다른 무서류 무역거래 서비스를 추가해 제공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무역거래가 KEB하나은행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우리은행은 빨라야 내년 상반기에나 이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은행이나 NH농협은행은 우리은행보다 더 늦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수출업체나 은행 모두 편리한 무서류 무역거래 서비스가 은행들에서 도입이 늦어진 것으로 자체 시스템 구축 프로그램 일정으로 뒤로 밀렸기 때문이다.

하나은행의 경우는 하나-외환은행의 시스템 통합 문제로 인해 무서류 무역거래 개발이 뒤로 밀렸다.

우리은행도 내년 2월 오픈을 목표로 차세대 전산시스템 구축을 하고 있어 이를 마친 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메인프레임을 바꾸기 때문에 이전 시스템에 무서류 무역송금을 적용시키면 사용할 수 없어 도입시기를 늦췄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계획에 맞춰 서비스를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이며, 기업은행은 내년에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서두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내년에 서비스를 시행하게 될 것"이라며 "다른 은행에서 먼저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서두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